연락처

MSN : rurung@hotmail.com
Xbox Live Tag : rurung
PSN iD : rurung











시대의 유물 2탄 -컴퓨터학습- 레어 아이템

시대의 유물 2탄입니다..
뭘 포스팅할까 하다가, 잡지책을 골라보았습니다.

예전, MSX시절부터, 가뭄의 단비 격이라 할 수 있는 잡지가 있었습니다.
'컴퓨터 학습'이라는 네단한 네이밍 센쓰를 가진 잡지였었죠.
나중엔, '마이컴'이라고 이름을 바꾸긴 했습니다만...
제가 컴퓨터 학습을 처음 접하게 된 때는, 88년이던가 87년 3월호 였습니다.
그 시절 컴퓨터 학원을 다니면서, 학원에 구비된 잡지를 보게 되었고,
나중에는 다달이 사보기까지 했기에.. 한달에 한번 책사러 서점에 가는날을 즐겁게 기다렸습니다..

아마 기억을 더듬어보면, 3월호에 루팡3세의 공략이, 4월호에는 사라만다의 공략이
있었을 겁니다.(대충 아무 책이나 골라 찍었습니다 ㅎㅎ)

(추억의 삼성spc 부모님한테 공부한다고 졸라대지만.. 실제론 다 게임때문이죠 -_- 대놓고 광고..)
아무튼, 이 잡지 때문에, 제 인생이 달라졌다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책을보고서
메가 램팩도 구입하게 되었고, 각종 프로그래밍 예제 소스를 열심히 타이핑해서,
돌려보고, 수정도 해보고 하면서, 언어를 공부했습니다.
여담이지만, 16비트 XT를 갖기도 전부터 마이컴으로 MS-DOS를 배웠습니다. :)
(너무 급했던걸까나;;;;)

(2400 외장형 모뎀입니다.. 조낸 비쌌습니다... 칼라모니터는 異界의 물건...)
중학생이 되면서, 잡지책을 통해 모뎀이란 것을 알게 되고, 2400BPS모뎀을 우편주문해서
PC통신을 시작했습니다. KETEL, PC-Serve 등.. 완전 다른 세계가 펼쳐지기 시작했더랬죠..
평소 Y-MODEM으로만 다운로드를 받다가, 경북대학교에서 만든 이야기 라는 프로그램은 Z-MODEM을 지원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비오던 날 각 컴퓨터 매장을 돌아다니면서 이야기를 구하러 돌아다니다 결국 서울 사설BBS에
접속해서 다운로드를 받았지요. =_=
Z-MODEM보다 더 전송속도가 빠른 프로토콜은 없을까는.. 그 시대의 스테디 이슈 였었으니...
가장 큰 사건은 뭐니뭐니해도.. 전화세가 엄청 나와서 아버지한테 뚜들겨 맞은 일입니다 -_-a
잡지책이 없었다면, 이렇게 살지도 않았을 듯 합니다. 후후 =_=

책 내용을 조금 찍어보았습니다.


(테트리스 아저씨 오랜만에 보시지요? ^^ 테트리스는 원래 적성검사용으로 만들었다.. 라는 기사입니다.)

(심시티에 대한 극찬을 하고 있습니다.. 엄청난 게임이지요.. 도시만들다가 계속 교통 문제로 고심하던 때가 생각납니다. 과연 엔딩은 있는 걸까? 자문하며... 비행기 추락, 토네이도, 고질라, 지진을 일으키면서 애꿎은 도시만 부수었습니다..... 최고의 어드벤쳐 게임 인디아나존스3 최후의 성전.. 무려 2D 디스켓 6장의 대작이었습니다... 평소에 흑백화면만 보다가 용산에 처음가서 보았던, 인디아나 존스의 컬러풀한 화면은 저에겐 엄청난 쇼크였었죠... 영어도 모르는 주제에 왜케 빠져들었던지 ~_~)

(중고 장터 코너입니다.. 이걸 보면서 입맛만 다셨던 기억이 나네요..)

추억이 새록새록... 3탄도 기대해주세요!!!!! :)



덧글

  • 美妙 2006/04/19 19:39 #

    아...아련한데? ;ㅅ;ㅅ;
  • 샤이넨 2006/04/19 20:39 #

    저 msx 십자키버튼하나만큼은 허벌나게 부실했다는..;
  • cowbb 2006/04/20 09:33 #

    3탄은 뭐가 나올까나?;;
  • 사보텐 2006/04/20 10:12 #

    저는 MSX와의 만남이란 2800원짜리 잡지도 애독했지요
    컴퓨터 학습은 아래층 사는 형이 매달 사서 빌려보는 인생으로 하아하아

    그때 그 사람들은 다 뭐하고 살고 있을까요 흐
  • 블루티 2006/04/20 15:51 #

    애플에게도 가뭄에 단비였다고~
  • 샤이™ 2006/04/21 14:29 #

    지원군 / 그렇게 나이가 많았나?;
    샤이넨님 / 그렇죠.. 제 친구가 하이퍼스포츠할때 역도 하다가 십자키 날라갔습니다.. 오른쪽 버튼의 수난이었죠.. :)
    사보텐님 / 오!!! 맞습니다. 그 잡지도 있었지요..
    블루티형 / 애플 있던 사람들이 부럽더라구.. FDD가 달려있으니.. ^^
  • 세가사탄 2006/04/27 00:10 #

    호오 새록새록합니다.
    저도 집에 게임월드라던지 게임정보라던지 등등 창간호부터 다 가지고 있기는 한데....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